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제주도, 양식수산물 전체 재해보험 가입 추진
작성일 2016.10.10 조회수 2033
파일첨부

제주특별자치도는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대상을 모든 품목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양식재해보험에는 넙치·돌돔··조피볼락·전복·굴·참돔·감성돔·농어·쥐치 등 9개 품목이 가입 대상으로 지정돼 있지만 터봇·해삼·다금바리·참조기 등은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보험 가입이 된 9개 품목은 태풍이나 강풍, 해일, 풍랑, 호우, 대설, 동해(凍害) 등과 수산질병, 전기시설의 고장, 이상 조류, 양식시설물의 파손 등으로 손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을 받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품종에 관계없이 양식 중인 어패류 전부를 보험 대상으로 포함시켜 양식재해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또 어가가 부담하는 자부담 보험료 중 일부를 지원해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 양식재해보험은 도내 양식어가 559곳 중 224곳이 가입해 있다. 어가 당 평균 보험료는 1180만원으로 이 가운데 어가는 450만원을 부담하고 있다.

지난 5일 불어닥친 태풍 차바로 보험 가입 대상 품목이 아닌 터봇 10만 마리와 참조기, 해삼 등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차바로 도내 양식 수산물의 피해는 전체 123만 마리, 가격으로는 17억원으로 집계됐다.


"제주도, 양식수산물 전체 재해보험 가입 추진", <뉴시스제주>, 2016-10-10,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1010_0014438933&cID=10813&pID=10800)

이전글 바다원, '이태곤이 추천하는 쿨한안주' 출시
다음글 해양수산 중소기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상담회 개최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