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이완영 의원 “지지부진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사업”…차질없이 진행할 것
작성일 2016.10.17 조회수 1835
파일첨부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지지부진한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고 14일 밝혔다.

유통시설 낙후와 복잡한 유통구조, 열악한 위생·물류환경, 가격 불안정성 등은 수산물 유통의 고질적인 과제다.


이에 정부는 불합리한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을 국정과제로 선정하여, 지난 2013년 7월 1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종합대책’을 확정·발표했었다.


정부가 발표한 수산물 개선 대책의 핵심은 산지거점유통센터(FPC)와 소비자분산물류센터 건립·연계해 현행 6단계인 유통단계를 4단계로 축소해 유통비용을 절감하려는데 있다.


하지만 산지거점유통센터(FPC)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감사원의 지적으로 사업이 중단돼 2년째 예산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며 소비자분산물류센터 건립 또한 교통혼잡, 소음 및 진동, 악취발생과 환경악화 등의 민원으로 지자체 인허가가 불허되고, 이에 대한 행정심판도 기각돼 사실상 건립이 무산됐다.


핵심사업이 표류함에 따라 상당수 세부사업들도 무산되거나 2017년 이후로 연기돼 시행이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이 의원은 “유통비용의 거품을 빼 소비자에게 안전한 양질의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사업이 성과를 내기에는 상당히 지지부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불합리한 수산물 유통구조를 개선시키면, 수산물 가격 경쟁력이 향상되며, 소비 활성화로 이어져 어업인들에게 실질이득이 갈 수 있기에 해수부는 유통구조 개선사업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완영 의원 “지지부진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사업”…차질없이 진행할 것", <스페셜경제>, 2016-10-15, (http://www.speconomy.com/news/articleView.html?idxno=73909)

이전글 값진 노력의 결실 이룬 해수부, 수산업의 미래가 밝다
다음글 바다원, '이태곤이 추천하는 쿨한안주' 출시
      

a